나눔이 있는 오름직한 동산

taeppo.egloos.com

포토로그



2018/09/12 23:27

한국 교회 다 망했으면 좋겠다. 생각 나눔

1.

요즘 교회 총회 소식들 듣다 보면 고구마 100개는 먹는 기분이다. 나도 이제 이단인 건가. 좀 심히 절망적이다. 이제 교회에 단 1도 기대가 안 된다. 세습에는 그나마 의견이 나뉘어도 혐오하는 것에는 어찌 그리 일치단결하는지.

한국 교회 교단들은 교회 내부 성추행 목사나 제대로 처벌해서 내보내고, 신학생 숫자 줄이고, 부정부패 없애고, 권위주의 문화 없애고, 목회 세습하지 말고, 표절 논문 학위 받지도 말고 주지도 말고, 목사들도 세금 제대로 내고, 하나님 나라 확장(??) 위해 애쓰지 말고 남아 있는 사람들이나 사랑으로 잘 대하고 조용히 살면 안 망할 거다. 그런데 정작 해야 할 건 안 하고 이단 시비에 이슬람, 동성애, 종북 탓이나 하고 있으니 진짜 망할 건가 보다.

차라리 이참에 한국교회 다 망해버렸으면 좋겠다. 개혁으로 될 수준이 아니다. 망해야 한다. 유럽교회가 자유주의에 물들어서 다 망했느니 어찌하느냐고 하는데 그 이상으로 망하는 게 맞는 것 같다. 세상보다 못한 교회가 무슨 소용 있나. 어차피 교인도 줄고 있고 다 망할 것이다. 돌 하나도 돌 위에 남지 말고. 철저히.


2.

복음주의 기독교는 있는 모습 그대로 하나님 앞에 나아오라고 한다. 나도 그 메시지에 반응하고 회심했다. 그런데 있는 모습 그대로 계속 살라고 내버려 두진 않는다. 하나님 뜻에 따라 살라고 한다. 그게 성화 되는 과정이라고.

근데 문제는 그게 다분히 율법적이라는 것이다. 아마 원론적으론 그렇지 않다고 하겠지만, 대부분 교회는 초신자에게 주일성수 잘할 것을 말하고, 헌금 잘 내고 봉사 많이 하라고 하면서 그걸 좋은 그리스도인의 척도로 삼는다. 그나마 진보적이라는 복음주의 교회도 조금 덜 규율적(?)일 뿐 뭐 하지 말라는 건 비슷하다. 혼전순결 이런 거 지키라 하고, 거짓말하지 말라고 하는 그런 레벨. 율법에 매이지 않는 복음을 말하면서 되려 율법 조항에 시달리는 악순환. '성경적'이라는 이름 아래 잘 알지도 못하는 것들의 윤리성을 평가질까지 하면서.

차라리 좀 더 과감하게 사랑하는 삶을 살라고…. 사람을 사랑하라는 메시지를 던졌으면 좋겠다. 예수님이나 바울도 딱히 구약 율법 조항에 매달리지 않았는데, 지금의 교회는 왜 그리 '성경적'인 것에 집착할까. 이웃사랑을 위해 성경에 쓰여있는 율법조차도 파기하고 뒤집어엎는 과감성을 보여주면 안 될까. 바울은 할례받는 것보다, 어떤 날을 더 중히 지키는 것보다, 우상에게 바쳐진 고기를 먹느냐 마느냐보다 이웃사랑이 더 중요하고 이웃사랑이 모든 율법을 판단하는 척도가 된다고 가르쳤는데 왜 현대교회는 율법 아래에 다시 들어가려고 할까. 설사 성경에 동성애가 죄라고 나와 있다 하더라도, 동성애자인 이웃을 사랑하는 걸 더욱 우선 할 수 없는 걸까. 아니 오히려 그 구닥다리 율법을 파기함으로써 역설적으로 하나님의 사랑과 정의가 움직이는 거 아닐까? 그게 더욱 성화된 삶이지 않을까? 거룩함을 파기함으로써 거룩해지는 것 아닐까?

덧글

  • 오타쿠크리스천 2019/02/11 10:59 # 삭제 답글

    예전에 교회를 다녔다가 다니지 않는 사람의 입장으로써 공감하는 바입니다.
    최근 저는 하나님을 다시 믿기로 결심했지만 교회에는 아직 가지 않고 있지요. 언젠가는 다닐 것이지만요.
    글 내용과 얼추 비슷한 내용에서입니다.
    그리스도인이라고 자부하는 우리가 그리스도의 말을 지키긴 커녕 구약만을 지키는 유대인이 되지 않을까 겁나서입니다.
    하지만 그렇게 만드는 목회자들은 하나님께서 다 심판해주십니다.
    믿음 생활 열심히 하시길 빌겠습니다. 아멘.
  • 2020/01/30 03:06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20/01/30 19:00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20/01/30 20:29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



알 림

주인장?
블로그 소개
링크는 자유지만
덧글은 꼭 남겨주세요^^
------------------------

휴대폰:
010-4729-2793
이메일/MSN:
taeppo@hananet.net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