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이 있는 오름직한 동산

taeppo.egloos.com

포토로그



2004/12/09 01:00

군생활 1년 생활 나눔

어제는 한 군생활과 할 군생활의 날수가 같은 날. 오늘부터는 한 군생활보다 할 군생활이 적어집니다. 이제 절반했다는 거지요. 그렇습니다. 국방부시계는 흐르는 겁니다. 절대 달 것 같지 않았던 상병도 달았고, 절대 올 것 같지 않은 전역의 날도 서서히 다가오는 겁니다.

1년전 오늘, 의정부시 306보충대에 데려다 주셨던 아버지의 따뜻한 손길이 떠오르는 군요. 지난 1년간의 군생활이 주마등 같이 눈앞을 지나갑니다. 이제 앞으로 지금까지 했던 만큼 또 다른 군생활이 절 기다리고 있겠지요. 그래도 지금까지 보다야 확실히 편할 거고 그동안 허송했던 세월을 되찾기 위해서 여러가지로 분주해야 겠지요.

아무튼 그런 겁니다. 앞으로 1년입니다! 1년!!
신병교육대의 아련한 추억이 묻어 있는 물건들. 군시절 쓰는 일기인 '수양록'과 '훈련병 수첩' 대신 받은 '분대장 수첩';, 받은 편지들입니다. 고독한 솔로부대였던 저는 커플 염장꾼들의 편지 공세에도 의연했다지요-_-;

저래 뵈도 저 편지는 보통 편지가 아닙니다. 3주차때, 감기와 갈굼과 스트레스가 겹쳐 '성격이 변하는 게 아닐까?' 싶을 정도로 힘들었던 그 때, 어머니께서 보내주신 편지 하나로 힘을 얻었습니다. 조교에게 상담을 권유받을 정도로 심했었는데 편지 하나를 손에 쥐자 하염없이 눈물이 흐르더군요. 전 그 날을 평생 잊지 못할 겁니다.
수양록중 일부. 훈령병 시절 낙은 1. 자는 것, 2. 편지받는 것, 3. 주일에 교회(종교행사등)가는 것 뿐입니다. 정비 시간에 쓰는 이 일기도 낙이라면 낙이겠지만.... 통제된 생활의 압박감, 총이나 수류탄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등 이 글속에 당시 저의 심정이 모두 들어가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군에 들어가서 처음 찍은 사진. 두장이 나왔는데 하나는 집에 편지로 부쳤던 기억이 납니다.(앗! 근데 눈을 감아버렸다!)
분대 단체 사진. 양싸이드에 계신 분들은 우리 소대 조교중에 가장 빈도수(?)가 높았던 분들입니다. 특히 오른쪽에 계신 분은 한 싸X지 하시던; 이제 저 분도 전역하셨지요(역시 국방부시계는 흐른다는;) 뒷줄 제일 우편이 저입니다.
6주훈련을 받아야 정상이지만 크리스마스, 성탄절, 신년이 껴 무려 7주훈련을 받았습니다. 위사진은 마지막주차 때 부대내 교회 집사님이랑 찍은 사진입니다. 맨 오른쪽이 저입니다. 그리고 저들 대부분은 현역들(...)
현역병들 만큼은 아니겠지만 이등병생활은 누구에게나 힘들죠. 작대기 하나 였던 4월의 향방 작계훈련 때 찍은 한방. 조금만 뭐라 하면 '꿍~'하게 있다고 '전꿍호'라는 별명이 붙었죠.
"유격자신~~!!" 6월, 일병달자마자 받았던 유격훈련. 1주일동안 죽어라 달렸던 그 때, 특히 마지막 10시간 넘게 걷던 행군은 지옥이었다고;;
"5번 올빼미, 도하 준비 끝!"유격 훈련 가운데의 한 컷. 내년에 이걸 또 해야 할 생각을 하니 머리가 아픕니다;
동대 행정병이지만 운동도 게을리하지 않는 자세(거짓말이지만), 옆에 있는 녀석은 같은 날 입대한 동기.
끝으로 오늘도 열심히 일을 하는 사진을 올립니다. 현역병에 비해 동대상근이 뭐가 힘들겠습니까? 매일 블로깅도 하고, 볼 만화나 영화 다 보고, 만날 친구 매일 만나는데; 그래도 군생활은 얼른 지나가기를 바라는게 사람마음이니 이해해 주세요.

자아, 파이팅!!

덧글

  • 끄레워즈 2004/12/09 01:44 # 답글

    깜찍한 외모시군요 'ㅇ')!
  • 산왕 2004/12/09 04:22 # 답글

    엣?! 현역으로 포스팅하고 계신 겁니까?
  • 하나지마 2004/12/09 08:29 # 답글

    현역 포스팅이라니[쿨럭]
  • 원도 2004/12/09 09:44 # 삭제 답글

    백마에서 훈련을 받으셨군요... ㅋㅋㅋ
    전 육군훈련소에서 훈련을 마치고 백마앞쪽 전진부대에 있습니다.
    이제 11일 남았네요.
  • DENEB★ 2004/12/09 14:57 # 답글

    형도 306으로 가셨었군여~ 친구가 1월에 306으로 간다길래.. 호홋
    그나저나 세월이 많이 지났군요.. 아아~~~~
  • 젠카 2004/12/10 00:30 # 답글

    끄레워즈 님 / 부끄럽군요;;

    산왕님, 하나지마님 / 그러니까 상근예비역이죠. 현역대상자들 중에 신에게 선택받은 자만 뽑힌다는(뻥). 아무튼 추첨이니까요;

    원도 님 / 오, 축하드립니다^^

    DENEB★ / 세월 정말 잘간단다. 너도 곧....이겠지?
  • 갓근예비역 2017/03/21 16:42 # 삭제 답글

    와..04년도 상근이신가요? 엄청난 선배시네요 ㅋㅋ 민방위도 끝나셨을듯 제가 작년 3월에 입대해서 현재 동대상근입니다. 그 시절엔 국동체가 없어서 편성카드도 수기로 쓰고 그랬다던데 사실인가요? 전산으로 진행되는게 아니라 업무 하나하나에 굉장한 수고가 들어갔을 것 같은데 존경스럽습니다;;
  • 갓근예비역 2017/09/05 17:37 # 삭제 답글


    근 6개월만에 다시 찾아뵙네요. 저도 이제 전역을 3개월정도 남겨두고 있습니다. 보아하니 55사이셨던 것 같은데 172연대 3대대 소속이셨나요? 그렇다면 매우 반갑습니다 ㅋㅋ 저도 현재 3대대 소속입니다 음 지역대까지는 말씀드리기가 곤란하네요 ㅋㅋ아직은 군인신분이라 신상이 걸리는군요. 옛날엔 상근병들이 대대로 들어가는 일이 많았는지, 동대 감사는 어떻게 빋았는지 매우 궁금하네요 ㅋㅋ 모쪼록 좋은하루 되세요
  • 젠카 2017/09/12 20:28 #

    답글을 이제야 다네요; 죄송;; 3대대 맞습니다. 지역대는 수지였습니다. 제가 있을때 지역대라는 개념이 새로 생겼죠. 처음엔 성복동대에 있다가 지역대로 이동했는데, 근무지는 완전 동일했었죠 ㅎㅎ 성복동대장님이 지역대장이 되고 지역대 사무실이 따로 없던 시절이어서요.

    국동체는 잘 모르겠고, 동2000이라는 전산프로그램이 따로 있었죠. 이프로그램이랑 편성카드랑 학편이라는 거랑, 이 세개의 자료가 동일하도록 매일 신경써야 했죠. 틀리면 감사에서 박살납니다ㅠㅠ 편성카드 수기로 썼고, 1차보충이후의 통지서는 직접 돌렸는데, 요즘은 어떤지 모르겠네요.

    대대로 들어가는게 제가 대략 일병때까진 많았습니다. 주5일제가 완전히 시행되지 않았던 시절이라 토요일 오전에 대대에 들어가서 현역병들이랑 간단히 정신교육 받고 그랬죠. 제식훈련을 한다든가. 그 외에 짜증나게(-_-) 추석때 체육대회 부르거나 그러기도 했습니다. 근데 그것도 인원 많던 시절-대략 동대당 5명이상, 많을 땐 10명이상-이고 제 시절때부터 3명정도로 줄이기 시작했습니다. 그래서 선임은 계속 전역하는데 후임이 안들어와서 힘들었던 기억이 나네요. 그런데도 일은 그대로라; 고참이 되어도 일을 많이 했습니다. 특히 통지서;;; 암튼 그렇게 인원도 줄고 토요일 근무도 줄어가면서 대대는 별일 없으면 잘 안들어갔습니다. 그 전엔 정말 한달에 한번씩은 무조건 갔어요.

    동대감사는 불시에 오지요 ㅋㅋㅋ 물론 근처 동대에 감사 들어왔다는 정보가 들어오면 곧 우리차례도 오겠거니 해서 열불나게 돌아보지만요. 감사 전날 저녁 퇴근시간 쯤에 부대에서 전화가 옵니다. 내일 감사라고 ㅋ 퇴근 준비하다가 갑자기 야근크리 탑니다 ㅎㅎ

    뭐 벌써 10년도 더 지난 이야기네요. 후배님도 남은 군생활 별탈없이 잘 보내시길 ㅎㅎ
댓글 입력 영역



알 림

주인장?
블로그 소개
링크는 자유지만
덧글은 꼭 남겨주세요^^
------------------------

휴대폰:
010-4729-2793
이메일/MSN:
taeppo@hananet.net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