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이 있는 오름직한 동산

taeppo.egloos.com

포토로그



2015/08/24 00:26

김충원 아저씨 독서 나눔


드디어 마리텔에 김충원 아저씨까지 나오는구나! 밥로스 아저씨랑은 다른 의미로 그림 그리고 싶게 해주신 분! 그림 이외에도 어린 시절에 내게 큰 영향을 주신 분이다.

김충원 아저씨라면 '그려보자' 시리즈가 가장 유명하겠지만, 그보다 조금 전에 본인이 직접 글을 쓰시고 그림까지 그리신 <물음표와 느낌표> 라는 거의 알려져 있지 않은 책이 있다. 1992년에 나온 책인데, 쉽게 말하면 '아동상담'책에 가까웠다. 이를테면 '숙제는 왜 내주는 걸까?', '나는 왜 그림을 못 그릴까?', '왜 날마다 학교에 가야 하는 거지?', '나는 왜 못생겼을까?'와 같은 질문에 대답하는 형식이었다.

이 책이 왜 내게 그렇게 영향을 주었냐하면, 당시까지의 뻔한 대답과 달랐기 때문이다. '숙제를 왜 내주는가'라는 질문에 보통 아동상담책이라면 '학생의 진도를 고르게 맞춰 준다.', '학습의 결함을 보충해준다.' '학습효과를 높인다.'등의 모법답안을 하겠지만, 김충원 아저...씨는 이러한 대답을 가볍게 비웃어주셨다. 차라리 '아이들은 내버려두면 계속 놀기만 하기 때문에.', '선생님은 방학 동안에도 월급을 받으시기 때문에 격식을 갖추느라고.', '숙제는 부모님이나 형제 자매가 도와주게 마련이고, 이때 그분들의 학력을 증진시킬 기회를 마련해 주느라고(;)'라는 이유가 더 정당하지 않냐고 반문한다.

이 책의 뒷표지에는 양복입은 구둣발이 자라나는 싹을 밟고 있는 그림이 그려져 있다. 저자는 '가엾은 어린이와 한심한 어른에게'라는 머릿말에서 '가엾은 어린이가 자라서 한심한 어른이 되고, 그 어른이 다시 가엾은 어린이를 키우는' 악순환이 계속되고 있고, 그를 타파하기 위해선 결국 어린이 '스스로'생각하는 힘을 길러야 한다고 강조한다. 즉, 이 책은 기존 사회에서 일반적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던 통념들을 그대로 받아들이지 말고 한 번 더 자신의 생각을 가지고 비판할 부분은 비판하고, 받아들일 부분은 스스로 판단해서 받아들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것이다.

이렇게 본인 색깔(?)이 강하신 분이라 이후 유행하는 '그려보자' 시리즈에서도 컬럼 등을 통해 자신의 교육철학을 소신있게 밝히시기도 했다. 물론 지금 다시 보면 상당히 보수적인 부분이 많은 건 사실이다. 하지만 그 당시 내게 있어서 이 만큼 개혁적(?)인 책은 없었다.

아마 마리텔에서는 이런 이야기들은 쏙 뺀채 그림이야기만 하시겠지만, 그래도 간만에 주목을 받는 자리에 나오신다니 반갑다.

거의 비슷하지만 2004년에 쓴 글도...


덧글

  • 탐미주의 2015/08/24 17:13 # 답글

    이제 김충원 선생님께서도... 보고 싶습니다 구성애 선생님
  • 젠카 2015/08/24 17:40 #

    마리텔 나와서 성교육 ㅋㅋ
  • 봉학생군 2015/08/24 17:38 # 답글

    전 영만 아재보단 저분이 더 그립더군요 ㅋㅋㅋ
  • 젠카 2015/08/24 17:43 #

    저도요. 김영만 아저씨는 저도 추억이 많은 분이지만 남들 정도로만 알고있었고, 김충원 아저씬 좀 더 개인적으로 좋아했는 분이라 .
  • 충원쌤 2015/08/24 20:28 # 삭제 답글

    김충원입니다.기억해주시니 감사합니다.
  • 젠카 2015/08/24 20:45 #

    헉 정말 본인이신가요? 그렇다면 저야말로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탐미주의 2015/08/24 21:10 #

    헉 본인이십니까
  • anchor 2015/08/26 10:12 # 답글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께서 소중하게 작성해주신 이 게시글이 8월 26일 줌(zum.com) 메인의 [이글루스] 영역에 게재 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8월 26일 줌에 게재된 회원님의 게시글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라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젠카 2015/08/26 10:31 #

    감사합니다^^
  • CARPEDIEM 2015/08/26 22:27 # 답글

    이번에도 그리운 이름이군요...
    퀴즈탐험 신비의 세계 단행본이 책장에 고이 꽂혀 있습니다.
  • 젠카 2015/08/27 00:31 #

    퀴즈탐험 신비의 세계는 어릴적 치과에서 차례기다릴 때 참 많이 읽었던 기억이 나네요;
댓글 입력 영역



알 림

주인장?
블로그 소개
링크는 자유지만
덧글은 꼭 남겨주세요^^
------------------------

휴대폰:
010-4729-2793
이메일/MSN:
taeppo@hananet.net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