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이 있는 오름직한 동산

taeppo.egloos.com

포토로그



2009/08/06 14:56

이리야의 하늘 UFO의 여름 그 세번째 - 절정을 향해 달리다 독서 나눔

이젠 명작으로 취급받고 있는 작품, <UFO의 여름 이리야의 하늘>의 세 번째 책입니다. 지금까지 잔잔하던 이야기가 탄력을 받아 절정에 이르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이 작품을 좋아합니다. 첫 번째는 캐릭터들이 너무 비현실적이지 않게 꼼꼼하게 묘사되어 있기 때문이고, 또 작품 전체에 잔잔하게 깔린 서정성이 가슴을 따뜻하게 해주기 때문입니다.

특히 3권에서는 항상 아사바 이외의 사람에게는 냉랭하기만 했던 이리야가 연적(^^;) 아키호와의 먹기 대결을 통해 서로간의 솔직한 심정을 확인하고, 인간성을 획득하기 시작했기 때문에 더더욱 좋았습니다. <에반게리온 신극장판 : 파>에서 아야나미 레이의 변화와 비슷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중반 이후 상황이 급격하게 변하며, 주인공들이 비참해지는데요 보기가 좀 안쓰럽더군요. 과연 어떻게 끝날까 궁금합니다. 번역을 담당하신 서범주님 말씀처럼 행복하게는 안 끝날 것 같은 불길한 예감이 드는데 말입니다.

도서 정보






이리야의 하늘 UFO의 여름 그 세번째
(イリヤの空、UFOの夏)
아키야마 미즈히토 지음, 코마츠 에지 그림, 서범주 옮김
대원 씨아이
2003


덧글

  • Skeith 2009/08/06 20:22 # 답글

    언젠가 함 읽어봐야지~하면서도 미묘하게 눈물샘을 자극할 것 같아서 스리슬쩍 피하고 있는 작품이로군요. 근데 은근슬쩍 파 이야기...!ㅠㅠㅠ 울나라에 얼렁 들왔음 좋겠네요.
  • 젠카 2009/08/07 17:55 #

    파는 꼭 들어와야 함!!
  • 2009/08/07 11:29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



알 림

주인장?
블로그 소개
링크는 자유지만
덧글은 꼭 남겨주세요^^
------------------------

휴대폰:
010-4729-2793
이메일/MSN:
taeppo@hananet.net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